메인콘텐츠 바로가기
배우앤배움 입시센터 커뮤니티 <밴드>에서 자체적으로 작성한 촬영후기를 그대로 반영한 게시물입니다.

대입 연극영화과 입시관련 실기시험의 경험이 없는 수강생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 최종합격 1기 이예진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1. 06. 08

본문

배우앤배움 입시센터입니다.
이예진양의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 최종합격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db80a8625af9c9e19d9e6487268648b3_1623227
  • 이      름이예진
  • 기      수1기
  • 합격현황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 수시최종합격
합격순간 당시의 소감은?

기쁨보다는 가슴을 한 대 치는 듯한 먹먹함이 더 먼저 다가왔던 것 같습니다. 학교를 준비하는 동안에는 붙는다면 정말 마냥 행복하기만 할 거란 생각으로 버티곤 했는데 막상 합격 통지서를 보고는 믿어지지가 않는 마음에서인지 멍했다가 불안했다가 슬펐다가 복잡 미묘한 마음으로 보냈던 것 같습니다.
마음껏 기뻐하지도 못하는 제가 바보 같기도 했지만 살아온 게 늘 넘어지고 깨지던 터라 저에게 온 이 기쁘고도 좋은 순간에도 불안했던 것 같습니다.
합격 발표 소식에 들뜨고 즐기기보단 삶에서 가장 크게 자리 잡았던 대학이라는 관문에 통과했음에 감사한 마음과 앞으로 새로운 출발점 앞에서 더 많은 경험과 시행착오를 겪으며 흔들릴 텐데 그럴 때에도 지금 이 순간의 기억을 오래오래 남겨 앞으로 겪을 수많은 일들 앞에 주저앉지 않고 잘 이겨내었으면 좋겠단 다짐 속에 스스로 다잡는 시간을 한동안 보냈던 것 같습니다.

배우앤배움 입시센터를 선택한 이유는?

저를 믿어주시고 제가 흔들릴 때마다 잡아줄 수 있는 선생님들이 많이 계시겠단 생각에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입시생활(학원,고사장 등)중 기억나는 에피소드는?

2차 시험때 2인 지정대사를 하다가 연기에 정신 팔려서 주변을 못보다가 시계를 고장냈습니다...

직접 다녀보고 느낀 입시센터만의 장점은?

사람대 사람으로 만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가장 크게 들어 좋았던 것 같습니다.
함께 소통하며 새로운 것을 만들어 가는 시간을 통해서 많은 것을 배운 계기가 되었습니다.
테크닉과 기교가 아닌 마음으로 하는 일이라는 걸 그래서 결코 쉽게 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해주신 많은 선생님들과 연기를 정말 사랑해서 모인 사람들 속에 함께하다 보니 든든했습니다.
연기를 삶과 따로 구분 지을 수 없듯 짧게나마 인생을 배워간 것 같아서 끝이 아닌 기억 속에 오래오래 남아 제가 가는 길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입시를 하며 가장 힘들었던 점과 이겨낸 방법은?

합격과 불합격을 성공과 실패라는 이름으로 착각했던 것입니다. 결과 앞에서 실패했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저를 갉아먹고 스스로를 힘들게 했던 것 같습니다.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며 3시간 5시간씩 걷고 또 걸으면서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며, 시련과 고통은 더욱 더 성장할 수 있는 자양분이 된다는 생각으로 내가 무얼 보아내고 가야 할 것인가에 대해 생각하다 보니 더욱더 본질에 다가가 꿈에대한 소중함을 깨닫게 해주었던 시간을 보냈던 것 같습니다.
이겨냈다고 하기보단 불완전한 존재라는 것을 인정하고 스스로를 똑바로 마주하며 묵묵히 한발 한발 내디디며 충실히 살아가려 노력하는 중입니다!

본인만의 합격 팁

그냥... 연기가 좋아서... 저에겐 너무나 소중한 것이기 때문에 대충 할 수 없었습니다. 넘어져도 다시 일어날 수 있었던 힘은 즐기는 데에 있는 것 같습니다.
넘어져도 나아가기 위해 다시금 일어나서 묵묵히 하나하나 해냈던 것 밖에 없습니다. 재미있어서 했어요.
물론하면서 많이 힘들고 고통스러웠지만 전 그 고통도 즐기는 것 같아요.

앞으로의 꿈이 있다면?

더 넓은 세상에서 많이 보고 듣고 느끼면서 순간순간을 잘 살아내고 싶습니다. 깊고 길게 공부하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발견할 수 있었으면 좋겠고, 오늘의 내가 어제의 나를 그리고 내일의 내가 오늘의 나를 위로할 수 있을 만큼 성장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입시를 시작하는 친구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

입시는 어쩔 수 없이 시간에 쫓겨 많은 것을 놓치고 갈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하지만 그럴 때일수록 더 들여다보고 순간순간을 감사히 여기며 세상을 바라보면 더 많은 것들이 보이고 발견할 수 있을 거예요.
연습실에서만 보내는 시간이 전부였던 저에게도 한두 시간 정도는 나를 돌보는 시간에서 더 많은 것을 찾고 보았던 것 같아요.
희망차고 밝은 에너지들로 좋은 스타트를 하되 지치지 말고 자신을 잘 돌보며 쭉 자기 자신 삶의 역사를 걸음걸음에 잘 세기셨으면 좋겠습니다.